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롯데 서준원, 미성년자 신체사진 성착취물 제작”

롯데, 서준원 방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23)이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최미화)는 23일 서준원을 아동청소년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착취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서준원은 지난해 8월쯤 온라인을 통해 알게 된 미성년 피해자에게 신체 사진을 찍어 전송하도록 해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제작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위 보완수사를 거쳐 지난 15일 서준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서준원은 2019년 롯데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해 2020년 7승 6패 평균자책점 5.18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3승 3패 평균자책점 4.80을 기록했다.

롯데는 이날 “서준원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범법행위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현재 검찰로 이관되었음을 확인했다”며 “이를 확인하자마자 징계위원회를 열어 검찰의 기소 여부와 관계없이 최고 수위 징계인 퇴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준원은 2020년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