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은 베이비스텝, 은행위기 스위스는 빅스텝 금리↑

영국과 스위스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미국발 은행위기와 크레디트스위스(CS) 파산으로 촉발된 금융 혼란보다 인플레이션 잡기가 더 급하다는 판단으로 해석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영국언론들은 23일(현지시간)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은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4.25%로 0.25%포인트 올린다고 발표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전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예상외로 뛴 것으로 발표되면서 BOE의 금리인상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영국의 물가 상승률은 1월 연 10.1%에서 2월 연 10.4%로 오르며 넉달 만에 반등했다. 한 자릿수로 떨어질 것이란 전문가들 기대와는 반대 방향이었다.

이번 주 초까지만 해도 BOE가 금리 인상을 멈출 것이란 기대가 많았는데 분위기가 급변했다고 BBC 등이 전했다.


BOE는 금리가 연 0.1%였던 2021년 12월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쉬지 않고 인상했다.


그러나 BOE의 이달 금리인상 폭은 작년 6월 이후 가장 작았다. BOE는 물가 상승률이 빠르게 하락할 것이란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스위스 중앙은행인 스위스 국립은행(SNB)도 기준금리를 연 1.5%로 0.5% 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단행했다.

최근 국내 2위 투자은행인 CS가 재무위기에 빠지며 금융시장에 불안정성이 확대되는 변수가 있었지만 물가에 대응해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간 것이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