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앞 몰카 ‘X표시’ 범인, 선배 의사였다…“호감 있어서”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 현관문 앞 천장에 소형 CCTV가 설치되고 X자 표시가 돼있는 모습. SBS 보도화면 캡처

같은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후배가 사는 아파트 현관문에 CCTV를 설치한 20대 의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주거침입 미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5시쯤 여성 B씨 자택 현관문 앞에 소형 CCTV를 설치하고, 도어락 비밀번호를 누르는 등 침입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B씨 집 창틀에 소변을 뿌리기도 한 혐의도 있다.

피해 여성 B씨는 “(문앞 천장에 생긴 X표시와 검정색 소형 카메라를 발견하고) 처음에는 관리사무소에서 설치했나 생각했는데 이후 카메라가 떨어져 있었다. 그 부분에도 X표시가 (추가로 생겼다)”면서 “너무 충격적이고 모욕적이었다”고 SBS에 전했다.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 현관문 앞 천장에 설치해뒀던 소형 CCTV를 수거하는 20대 의사 A씨의 모습. SBS 보도화면 캡처

피해자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날 A씨의 신원을 특정해 검거했다. 소형 카메라를 수거해가는 A씨의 모습이 추가로 포착된 것이다. 놀랍게도 A씨는 B씨와 함께 일하는 병원의 선배 의사로,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개인적인 호감 때문에 그랬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B씨 접근 금지 등 잠정조치 처분을 내리고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