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디스 "은행 위기, 경제 전반으로 확산할 수도"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미국 은행위기가 금융권을 넘어 다른 경제 부문들로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23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무디스는 보고서를 통해 은행 시스템에 대한 스트레스가 다른 부문과 미국의 경제 전반으로 번질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예상했던 것보다 더 큰 금융·경제적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은행권 안팎에 대한 장기적이고 심각한 영향 없이 현재의 혼란을 억제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무디스의 평가는 미국 정부 고위인사들의 발언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앞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과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전날 “미 은행 시스템이 건전하고 강력하다”고 자신하며 만일의 경우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며 시장을 안심시켰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