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멸종위기종 10m 고래 사체, 부안 모래사장서 발견

부안군 변산면 하섬의 모래사장에서 발견된 고래 사체. 부안해양경찰서 제공

전북 부안군의 한 모래사장에서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고래 사체가 발견됐다.

24일 부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2분쯤 부안군 변산면 하섬의 모래사장에 10여m 길이의 고래 사체가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브라이드고래로 추정되는 해당 고래의 불법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고래연구센터와 함께 정확한 고래 종류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