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순이익 줄고 연체율 상승 “리스크 관리 강화”

순이익 18.8% 감소, 연체율 0.9% 포인트 상승


지난해 저축은행이 이자 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순이익이 전년보다 약 1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상호저축은행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 상호저축은행 79곳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조59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8.8%(3689억원) 감소했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저축은행의 연간 순이익은 증가세를 유지하며 매년 최대 기록을 경신해왔지만 지난해 감소로 전환됐다.

주요 손익 현황을 보면 금리 인상 영향으로 저축은행의 이자 이익은 전년보다 7893억원 증가했다. 다만 향후 부실 위험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하면서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큰 폭(8356억원) 증가해 비용 지출이 늘었다.

지난해 저축은행의 연체율 등 자산 건전성 지표도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급격한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취약 차주의 상환 여건이 악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 저축은행의 총여신 연체율은 3.4%로 전년 말 대비 0.9% 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2.8%로 전년 말보다 1.0% 포인트 오르면서 2.8% 수준으로 집계됐고, 가계대출 연체율도 4.7%로 전년 말 대비 1.0% 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3개월 이상 연체된 부실채권) 비율은 4.1%로 전년 말보다 0.7% 포인트 올랐다.

요적립액 대비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3.3%로 전년 말 대비 0.2% 포인트 하락했고, 고정이하여신 대비 대손충당금은 113.4%로 전년 말보다 13.5% 포인트 떨어졌다.

금감원은 “저축은행 연체율 등은 다소 악화됐으나 코로나19 이전보다 낮은 수준으로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BIS 비율은 규제비율(7~8%)을 크게 상회하는 등 대체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저축은행 연체율을 보면, 2016년 말에는 연체율이 5.8%까지 올라갔고,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말에도 현 수준보다 더 높은 3.7% 수준이었다.

금감원은 향후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대비해 충당금 추가 적립, 자본확충 등 유도를 통해 저축은행의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저축은행은 현재 재무적 안정성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며 “올해 금융시장 불확실성 증대에 대비해 대출 심사기준을 강화하고, 담보가치를 보수적으로 평가하는 등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