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부, 굴욕외교 비판에 귀 막아…통상전략 전면 재검토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정부가 (대일) 굴욕 외교에 대한 국민 비판에 귀를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울산시당 대회의실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 여당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온갖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 생명과 직결된 후쿠시마 농수산물 수입 금지와 관련한 의혹은 결코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후쿠시마 농수산물 수입이 어떻게 되어 가는지, 정상회담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반드시 발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월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가 매우 높다”며 “이번 회담마저 ‘퍼주기 외교 시즌2’가 되어선 절대로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미국에 퍼주고, 일본에 한없이 양보하고, 중국에 당하는 정책으로는 수출 회복은 불가능하다”며 “오직 대한민국 국익을 중심에 두고 통상 전략을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해 수호의 날’을 맞아 “호국 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 호국영령의 희생에 올바로 보답하는 길”이라며 “강 대 강 군사 긴장 고조를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 북한은 추가 도발을 포기하고 정부는 평화 해법 마련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