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몬테네그로에 권도형 범죄인 인도 청구”

권도형. 테라홈페이지 캡쳐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당사자인 권도형이 해외에서 붙잡히면서 법무부가 범죄인 송환 절차에 돌입했다.

법무부는 23일 테라·루나 코인 사태 관련 범죄인인 권도형과 그의 최측근이 몬테네그로의 포드고리차 공항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서울남부지검의 인터폴 적색수배 및 검거 요청에 따라 주범 권도형과 공범들을 추적해 왔다.

법무부는 권도형 일당이 발칸반도 세르비아에 체류 중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세르비아에 긴급인도구속을 청구했다. 지난달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장과 법무부 국제형사과장을 세르비아 현지로 파견해 국제공조 상 최초로 세르비아 법무부·대검·경찰과 협의해 신병 확보를 요청했고, 추적을 이어왔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일당은 세르비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몬테네그로로 이동, 몬테네그로 포드고리차 공항에서 위조 여권을 이용해 두바이로 출국하려다가 체포됐다.

법무부는 “몬테네그로와 대한민국은 모두 ‘범죄인인도에 관한 유럽협약’ 가입국”이라며 “법률과 국제협약에 따라 송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