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절 일장기’ 시민은 국힘 당원…“즉각 출당 조치”

지난 3·1절에 세종시 한솔동 한 아파트 베란다에 일장기를 게양했던 시민이 지난 7일 세종호수공원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소녀상 철거 촉구 집회에서 일장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1절에 세종시 한 아파트에 일장기를 게양해 논란이 됐던 시민이 국민의힘 당원인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이철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당 인물이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자신을 국민의힘 당원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질문에 “당원이 맞다.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일반적인 당 구성원의 상식과 전혀 배치되는 돌출 행동을 하셨는데, 즉시 당무위원회를 소집해서 세종시당에서 징계하고 출당을 요구했다”면서 “(해당 당원은) 바로 탈당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인근 주민들께서는 (해당 당원이) 이런 행위를 충분히 하실 수 있는 분으로 알고 계시더라”고 말하며 “당에 일반 당원이 400만명 가까이 돼 일일이 알 수 없었고, 당원 입당할 때 자격심사를 제대로 할 수 있는 시스템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시민은 앞서 3·1절에 아파트 발코니에 일장기를 걸어 주민들의 항의를 받자 국민신문고를 통해 ‘항의하러 집을 찾아온 사람들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민원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당시 “일장기를 건 게 대한민국 법에서 문제가 되느냐”면서 “한국 대통령도 일본이 협력 관계에 있는 국가라는 점을 밝혔고, 그 부분에 대해 옹호하는 입장을 표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