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NK금융, 방성빈 부산은행장·예경탁 경남은행장 선임

그룹 6개 자회사 대표이사 일괄 선임
세대교체로 젊고 활력 있는 조직 구축


BNK금융그룹은 24일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등 6개 자회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대표 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자회사 중 BNK투자증권을 제외하고 모두 새로운 대표이사로 교체됐다. 선임된 대표들의 임기는 내달 1일부터 시작된다.

부산은행장에는 방성빈 전 지주 전무가 선임됐고 경남은행장에는 예경탁 현 경남은행 부행장보, BNK캐피탈 대표에는 김성주 현 BNK신용정보 대표가 각각 선임됐다.


BNK자산운용 대표에는 메리츠자산운용 배상환 전무가, BNK신용정보 대표이사에는 강상길 부산은행 부행장이 선임됐다. BNK투자증권 김병영 대표이사는 조직 안정을 도모하고자 유임했다.

신임 대표이사 임기는 2년이고, 연임한 김병영 대표의 임기는 올해 말까지다.

BNK금융그룹은 지난 17일 빈대인 회장 취임한 이후 자회사 대표 이사 선임까지 모두 마무리함에 따라 빠르게 조직을 정비하고 안정화할 것으로 보인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주요 자회사가 새로운 대표이사로 교체됨에 따라 세대교체를 통해 더욱 젊고 활력있는 조직으로 쇄신하게 됐다”며 “투자증권은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를 고려해 기존 대표의 유임으로 조직 안정을 도모했다”고 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