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묘시장 노인한테만 써”… 외국인이 건넨 5만원권의 정체

외국인 A씨가 서울 동대문구 동묘시장을 돌며 고령의 상인들을 상대로 사용한 5만원권 위조지폐 모습. 연합뉴스

영화 소품으로 사용된 5만원권 위조지폐를 이용해 물건을 산 뒤 거스름돈을 챙긴 외국인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이완희 부장검사)는 전통시장에서 영화 소품용 위조지폐를 유통한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이달 초 서울 동대문구 동묘시장에서 고령의 상인 4명에게 5만원권 위조지폐 4장을 사용해 2만3000원 상당 물품을 사고, 거스름돈으로 17만7000원을 돌려받은 혐의(위조통화행사·사기 등)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말 외국인 지인으로부터 위조지폐 12장을 받았다.

이 지인은 A씨에게 위조지폐를 건네면서 “반드시 동묘시장에서 나이가 많이 든 상인에게 물건을 살 때 사용하라”고 조언했다.

고령의 상인들이 젊은 상인들보다 위조지폐를 감별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점을 노린 것이다.

A씨가 사용한 위조지폐 하단 앞뒷면에는 ‘영화 소품’이라는 문구가 작은 글씨로 적혀 있는데, 노안 환자라면 이를 미처 파악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A씨는 동묘시장을 돌며 고령의 노점상인만 찾아가 물건을 사고 거스름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씨가 사용한 위조지폐가 더 있는지, 위조지폐를 전문적으로 유통하는 배후 조직 등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