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영록 전남지사, 가뭄 비상대응체계 구축·물 절약 실천 강조

가뭄대책 보고회서 추진상황 점검

도민 불편 최소화 당부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4일 오후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제6차 가뭄대책 상황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4일 전남도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가뭄대책 상황보고회에서 실국별 가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비상 대응체계 구축과 물 절약 실천 동참을 강조했다.

광주·전남 지역에선 2022년 누적강수량 844mm(평년대비 61%), 2023년 누적강수량 93mm(평년대비 73%)를 기록했다. 기상관측 이래 최악의 가뭄 상황이다.

광역 상수원 저수율은 24.8%(주암댐 21.4%·수어댐 67.2%·평림댐 30.5%·장흥댐 29.8%)이며, 지방 상수원도 41.4%에 그치고 있다.

특히 완도 5개 도서지역은 수원지의 저수율이 낮아 지난해 하반기부터 제한 급수를 하고 있다. 실제로 넙도는 2.0%, 금일 척치는 6.4%, 금일 용항은 3.3%, 소안은 6.2%, 노화·보길은 14.0%다.

전남도는 그동안 가뭄에 따른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생활용수가 부족한 완도·신안 등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운반급수, 해수담수화시설, 관정 개발, 병물 보급, 비상연계관로 설치 등에 예산 144억 원을 투입했다.

올해 상반기 중 보조수원 개발이 완료되면 넙도, 금일 등 4개 섬의 식수난이 해소돼 섬 지역 용수공급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또 환경부, 산업부, 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부처 및 기관과 협의를 통해 2023년 상반기 보성강 댐 발전용수를 주암댐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영농기 대비 농업용 저수지 물 채우기, 관정 개발, 저수지 준설, 양수장 설치 등에 60억 원을 투입해 노지작물 생장기 및 모내기에 이상이 없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전남도는 TV광고, 캠페인, 마을방송,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한 지속적인 물 절약 홍보활동으로 도민 1인당 20%의 물 절약 실천을 독려하고 있다.

가정에서 실천할 수 있는 물 절약 생활 실천은 수도밸브 수압저감(40% 절감 효과), 샤워시간 절반 줄이기(50%절감), 빨랫감 모아서 세탁(30% 절감), 양치컵 사용(70% 절감), 양변기 수조 물병 넣기(20% 절감) 등이 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극심한 가뭄에 대비한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을 지시하고 “해수 담수화 등 가뭄 대책사업 조기 완료와 가정 및 기업이 물 절약 실천에 동참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23일 내린 단비로 가뭄이 약간 해소됐으나 긴장을 늦추지 말고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공조, 보조수원 확보 등을 통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라”고 덧붙였다.

김영록 지사는 또 “가뭄 극복을 위해 물 사용량 절감이 선행돼야 한다”며 “물 대량 사용처인 기업, 목욕장, 골프장 등과 각 가정에서는 물 절약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전남지역에는 지난 23일까지 이틀간 평균 21mm(최고 구례 29·최저 완도 14)의 단비가 내렸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