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환경공단, 전국 최고 하수처리 기술 인정받다

최계운 인천환경공단 이사장과 업무개선 사례를 발표한 직원들이 환경부 장관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환경공단 제공

인천환경공단은 남항사업소가 지난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년 WATER KOREA 하수도 업무개선 사례 발표 경진대회’에서 환경부 장관상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한국상하수도협회가 주최하고 환경부, 행정안전부 등이 후원하는 국내 물 분야의 최대 규모 행사다. 국내외 주요 물 분야 기업 160여곳이 600개 부스를 운영했다. 공공하수도 관리대행업체 기업이 참여한 전시회, 세미나, 정책간담회, 발표회 등도 열렸다.

공단이 참여한 하수도 분야에서는 사전 심사를 거친 하수관로 분야 1건, 하수처리시설 운영 효율화 분야 4건, 탄소중립 분야 1건 등 모두 6건의 주제가 이뤄졌다. 이를 통해 하수도시설 전 분야에 대한 주제가 다뤄졌다. 이들 주제 중 공단은 자체 개발을 통해 신기술 특허를 등록한 ‘생물반응조 배수 없이 설치 가능한 입축형 교반기 개발’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

최계운 공단 이사장은 “현장에서 직원들이 신기술 특허를 등록한 사례가 전국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하수도 시설 최고의 기술, 과감한 도전, 확실한 성과를 바탕으로 전국 최고의 환경전문공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