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락사 앞둔 유기견 ‘니코’…브라질 대사 입양한 사연

주한 브라질 대사, 니코와 첫만남에 “저와 교감을 나누는 것 같아요”

강아지 니코가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에서 니트 턱받이를 하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 누리집 캡처

안락사 대기 상태였던 유기견 ‘니코’가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에게 입양돼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서울시는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가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를 통해 유기견 니코(2살 추정)를 입양했다고 24일 밝혔다. 니코는 ‘니카 마리아 도네’라는 이름으로 브라질 대사관저에서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

유기견이었던 니코는 구조 당시 겁에 질린 채 오염된 낡은 목줄을 차고 있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니코는 분변이 묻어있고 뼈가 만져질 만큼 야윈 채로 거리를 떠돌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어적으로 깨무는 행위도 보였다.

니코는 입양 희망자를 기다리고 있었으나, 유실·유기동물구조 공고 기간이 지나도록 찾는 사람이 없어 안락사 대기 상태에 있었다. 그러다 지난 2월 2일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로 입소하게 됐다.

살뜰히 보살핀 직원들 덕에 니코는 주눅 들어있던 초반과 달리 좋아하는 사람에게 달려와 안기는 등 건강하고 활발한 모습을 갖게 됐다.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오른쪽 첫번째)가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를 찾아 입양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 동물보호과

서울시에 따르면 브라질에서도 유기견 2마리를 키우던 아브레우 대사는 한국에서도 유기견을 입양하려 했다. 그는 처음에 ‘안락사 없는 유기동물 보호소’를 표방하는 민간시설을 찾아갔지만, 시설에서 펫샵동물을 강하게 권유해 실망한 경험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울시에서 직접 운영하는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를 찾게 된 것이었다.

아브레우 대사는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에서 니코를 처음 만난 후 “저와 교감을 나누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이후에도 시간을 내서 센터에 방문해 니코와 3번의 만남을 가졌다. 니코도 대사를 만날수록 잘 따르고 마음을 연 것으로 전해졌다. 아브레우 대사는 상담, 만남, 산책의 입양절차를 모두 거친 뒤 마침내 니코를 새로운 가족으로 맞이하게 됐다.

아브레우 대사가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에서 니코를 품에 안아 들고 있다.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 동물보호과

한편 동물 입양에 관심 있는 시민은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 누리집(https://animal.seoul.go.kr)을 통해 입양대기 동물을 확인하고 상담 등 절차를 거쳐 입양할 수 있다. 입양 자격을 갖추기 위해서는 온라인으로 ‘입양교육’ 및 ‘돌봄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입양절차는 서울 동물복지지원센터 누리집 방문(입양대기 동물 확인), 입양교육, 입양상담 유선예약, 입양 진행(1~2회 이상 상담 및 개체만남), 입양 후기(카페 공유) 순으로 진행된다.

김영은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