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흑산도 앞바다서 해군 부사관 숨진 채 발견…전날 미귀 신고


전남 신안 흑산도 여객선터미널 인근 해상에서 해군 부사관이 숨진 채 발견 돼 군 당국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24일 낮 12시18분쯤 신안군 흑산면 여객선터미널 인근 해상에서 사람이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현장에서 익수자를 구조한 뒤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숨진 익수자는 전날 미귀가 신고된 해군 부사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신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