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에너지솔루션, 7.2조원 투자해 美애리조나 공장 짓는다

신규 원통형 및 ESS LFP 배터리 공장 신설

LG에너지솔루션 북미 생산 네트워크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리크에 7조2000억원을 투자해 신규 원통형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총 생산 능력은 43GWh로 북미 지역에 위치한 글로벌 배터리 독자 생산 공장 중 사상 최대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은 24일 이사회를 열어 지난해 보류했던 애리조나 원통형 배터리 독자 생산 공장 건설을 재개하고, 투자 금액 및 생산 규모를 각각 4조2000억원, 27GWh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같은 부지 내에 3조원을 별도 투자해 총 16GWh 규모의 ESS LFP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한다. ESS 전용 배터리 생산 공장을 짓는 것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3월 애리조나주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11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생산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글로벌 경기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과 규모, 내역 등을 재검토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에 따라 북미 지역 내에서 고품질·고성능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에 대한 고객들의 요청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에 따라 기존 계획했던 투자를 대폭 확대해 고객과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원통형 공장 4.2조원 투자해 북미 시장 정조준
원통형 전지

LG에너지솔루션 신규 원통형 배터리 전용 생산 공장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5년 완공 및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력 모델인 2170 원통형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며 미국 주요 전기차 고객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국내 배터리 업체 중 북미 지역 내 원통형 배터리 전용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LG에너지솔루션이 처음이다. 해당 공장은 연평균 27GWh의 생산 능력을 갖출 예정이며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35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전기차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북미에서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하는 기업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대규모 투자를 통해 고객들에게 높은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최초 ESS 전용 공장 구축해 북미 시장 1위 확보
ESS용 LFP 파우치 셀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으로 ESS 전용 배터리 생산 공장도 건설한다.

총 3조원을 투자해 총 16GWh 규모로 짓는 이 공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독자 개발한 파우치형 LFP 배터리를 생산한다. 올해 착공해 2026년 양산이 목표다.

시장조사업체 SNE 리서치에 따르면 북미 ESS 시장은 2021년 14.1GWh에서 2030년 159.2GWh까지 10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우리의 ESS 전용 LFP 배터리 및 시스템은 에너지 밀도, SOC(State Of Charge) 정밀도 등의 면에서 경쟁사 대비 강점을 갖춘 것이 특징"이라며 "뿐만 아니라 현지 생산으로 물류, 관세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미국 ESS SI 법인 ‘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를 통해 ESS 공급부터, 사업 기획, 설계, 설치, 유지, 보수 등 ESS 전반을 아우르는 서비스 역량을 갖췄다.

이번 신규 공장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에서 총 7개의 생산 기지를 확보하게 됐다. 현재 미시간 독자 공장 및 오하이오 GM 합작 1공장을 운영 중이며 테네시 GM 2공장 및 미시간 GM 3공장, 오하이오 혼다 및 캐나다 온타리오 스텔란티스 합작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제품 포트폴리오도 다각화한다. 현재 전기차 파우치·원통형 배터리는 물론 ESS용 LFP 배터리까지 제품 영역을 넓혀 북미 지역 배터리 업체 중에서 가장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이번 애리조나 독자 공장 건설이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 및 ESS 시장을 확실하게 선점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