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비밀경찰서’ 의혹 동방명주 대표 경찰 조사 받아

식당 외벽에 대형 전광판 설치 혐의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이 제기된 중식당 '동방명주'가 전광판을 통해 "부패기업이 여론을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모습. 국민일보 자료사진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이 제기된 중식당 동방명주 대표 등 관계자들이 무단 광고물을 설치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옥외광고물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동방명주 실소유주 왕하이쥔(왕해군·45)씨와 대표 A씨를 이달 초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동방명주가 비밀경찰서 거점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해명하기 위해 식당 외벽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파구청은 동방명주가 구청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으로 전광판을 설치했다며 지난달 왕씨와 A씨를 고발했다.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에 따르면 네온류 또는 전광류를 이용한 디지털 광고물과 옥상 간판을 설치하려면 관할 구청 허가를 받아야 한다.

동방명주는 당시 전광판을 통해 “부패기업이 돈으로 여론을 통제하고 한국 국민을 희롱하고 있다. 한국 정치를 조종해 한·중 우호관계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