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탄 1·2신도시 연결 경부직선화 상행선 개통

정명근 시장 “동탄 1, 2신도시,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것”


경기도 화성시는 동탄 1, 2신도시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이었던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 중 지하화 구간이 24일 일부 개통됐다고 밝혔다.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은 동탄 JCT에서 기흥동탄 IC에 이르는 총 4.7㎞의 구간을 직선화 및 지하화하는 사업을 말한다. 지상부에는 공원과 광역환승시설 등이 조성된다.

이번에 개통된 구간은 동탄 1, 2신도시를 연결하는 지하화 구간 중 서울 방향 1.2㎞ 구간이다.

그간 도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경부고속도로로 인해 동서가 단절됐던 도시가 하나로 연결되는 첫 발판을 마련한 셈이라는 게 화성시의 설명이다.

부산 방향 하행선 구간은 올 12월 중, 상부 연결도로의 주간선 도로 2곳은 내년 6월, 나머지 보조 간선도로 4곳은 내년 12월까지 개통될 예정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는 직선화 사업 완공 시기에 맞춰 동탄역, 상업시설 등과 연계돼 자연, 문화, 레저가 복합된 광장 형식의 상부 공원 조성도 완료할 방침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경부직선화 사업은 단순한 교통 인프라의 개선이 아니라 동탄 1, 2신도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것”이라며 “공사가 적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LH, 한국도로공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성=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