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용진 “민주당에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단일대오 좋으면 윤심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 가라…민주당은 그런 정당 아냐”
“개딸 수박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어” 작심 비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개혁의 딸)과 헤어질 결심”이라고 말했다.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면서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은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이고 정치 훌리건”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좌표 찍고 수박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착각하지 말라”면서 “박지현 제끼고 이낙연 보내고 박용진·이원욱·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토론이 가능한 정당으로,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축구장에서 난동 피우는 훌리건을 그대로 방치했다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어떻게 100년 가는 구단이 나오는 세계적인 리그가 될 수 있었겠느냐”며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