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돌덩이 ‘묻지마 폭행’ 20대 “심신미약” 집행유예 [영상]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로 우울증
2년 치료 필요했지만 제주서 홀로 생활

지난 1월 31일 제주시 대학로에서 발생한 '묻지마 폭행' 현장 모습.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폐쇄회로(CC)TV 캡처

길에 있던 돌덩이로 일면식도 없는 남성의 얼굴을 내려친 20대 남성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2단독(판사 강민수)은 24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24)에 대해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80시간을 명했다.

A씨는 지난 1월 31일 0시30분쯤 제주 대학로에서 버스킹 공연을 관람하던 20대 남성 B씨에게 다가가 아무 이유 없이 돌덩이로 얼굴을 가격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바닥에 쓰러진 B씨는 병원에 이송됐다. 전치 3주의 왼쪽 광대뼈 골절상 진단을 받았다.

지난 1월 31일 제주 대학로에서 발생한 '묻지마 폭행' 현장을 담은 CCTV 영상.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A씨는 인근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나와 혼자 걸어가던 중 길가에 있던 돌덩이를 집어 들고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고 있으며 심한 우울증까지 앓고 있었다. 1년여 전 지인으로부터 상해 피해를 당해 PTSD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입원을 포함해 약 2년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지만, 별도 치료 없이 홀로 제주에 내려와 생활했다고 한다.

재판부는 “묻지마 범죄는 사회적으로 큰 불안을 일으켜 엄벌이 필요하다”면서도 “피고인이 피해자와 합의한 점,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것으로 보이는 점, 원만히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