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목장에 장어떼 수천마리 ‘득시글’… 무슨 일?

뉴질랜드 남섬 캔터베리의 하천 인근 목장에 올라온 민물장어들. RNZ 홈페이지 캡처

뉴질랜드에서 하천 범람으로 민물장어 수천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23일(현지시간) 라디오뉴질랜드(RNZ) 방송에 따르면 지난 21일 뉴질랜드 남섬 캔터베리에서 범람한 하천 주변 목장으로 민물장어 수천 마리가 몰려들어 말라 죽었다.

목장 주인 팀 샌슨은 “엘즈미어 호수 부근에 있는 내 목장에 장어들의 산란기에 이동로로 쓰이는 시냇물이 흐르고 있다”며 “만조 때 수위가 높아진 시냇물이 목장으로 범람하면서 장어들이 밀려들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바다를 둘러싸고 있던 방조제는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샌슨은 “목장을 새까맣게 덮고 있던 장어의 모습은 정말 끔찍했다”면서 “땅에 널브러져 있는 장어들을 가능한 한 많이 바다로 놓아줬지만, 수천 마리는 이미 말라 죽은 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어들이 죽은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어쨌든 갈매기들에게는 잔칫날이었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남섬 캔터베리에서 지난 21일(현지시간) 하천 범람으로 뭍에 올라온 민물장어들이 구조되고 있다. 뉴질랜드 1뉴스 사이트 캡처

샌슨은 이번 소동에 대해 뉴질랜드 당국이 부서진 방조제를 방치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큰 홍수가 났을 때 물과 진흙이 목장 30~40%를 뒤덮었는데, 올해는 소금물이 목장 전체를 덮쳐 큰 피해를 봤다”면서 “당국이 부서진 방조제를 1년 전에 고쳤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그리피스 캔터베리 지역의회 의원은 “1년 중 이때쯤 민물장어들이 바다로 이동하면서 발생하는 자연 현상 중 하나”라며 “조수간만의 차 때문에 장어들이 땅으로 밀려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의회는 원칙적으로 사유지의 해안 침식 문제에 자금을 지원하지 않는다”면서도 “앞으로는 전담 직원을 배치해 최대한 개인 사유지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