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넷마블 GDC 현장서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데모 공개

넷마블 제공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이 세계 최대 개발자 대상 행사 GDC 2023에서 베일을 벗었다.

넷마블은 지난 20일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진행 중인 GDC 2023에서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수집형 RPG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의 시연 빌드(데모 버전)를 첫 공개했다.

GDC 2023은 매년 프로그래밍, 아트, 프로듀싱, 게임 디자인,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지식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개발자 대상 콘퍼런스다.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현재 넷마블이 글로벌 서비스 중인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의 후속작이다. 멀티버스 기반의 원작을 다루며, 오픈월드 게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언리얼5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다.

게임성을 높이 산 에픽 게임즈는 해당 게임을 현장으로 초청하기도 했다. 데모 버전은 GDC 현장 에픽 게임즈 부스에서 체험해볼 수 있다.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새로운 주인공을 비롯해 일곱 개의 대죄 및 묵시록의 4기사 등에 등장하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모험을 담았다. 이용자는 ‘브리타니아’ 대륙 곳곳을 탐험하고 전투를 펼칠 수 있다.

이 외에도 넷마블은 GDC에서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메타버스 기반 부동산/보드 게임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언리얼5 엔진 기반 전략 RPG ‘원탁의 기사’의 핵심 게임성을 공개했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