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닻 올린 우리금융 ‘임종룡호’… 조직 혁신·미래 성장 방점

임종룡 우리금융 신임 회장이 24일 서울 회현동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밝히고 있다. 우리금융 제공

임종룡 신임 우리금융그룹 회장의 취임 일성은 ‘새로운 기업문화’와 ‘과감한 혁신’이었다.

임 회장은 24일 정기주총 및 이사회를 통해 우리금융 최고경영자(CEO)로 정식 선임됐다. 임기는 3년이다. 그는 서울 회현동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조직 혁신은 저의 소명이자 우리금융의 미래”라면서 “인사·평가, 연수 제도, 내부통제, 사무처리 과정, 경영 승계 절차 등에서 부족하고 잘못된 부분은 과감히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한일·상업은행 출신 간 갈등 등 고질적인 조직 문화를 외부 출신 회장으로서 바꿔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임 회장은 내정자 신분으로 지난 7일 단행한 조직개편을 통해 회장 직속으로 기업문화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바 있다.

임 회장은 미래성장 추진력 강화도 강조했다. 우리금융은 다른 금융그룹과 달리 증권사와 보험사가 없다. 그는 “증권, 보험 등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조속히 확대하고 비금융 분야에서도 새 먹거리를 찾겠다”고 말했다. 지주사의 역할에 대해서는 “자회사에 대한 불필요한 간섭은 지양하는 자율경영을 지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이날 이원덕 은행장 후임 선정을 위한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도 열었다. 자추위는 이석태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 강신국 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장, 박완식 우리카드 대표,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등 4명을 차기 은행장 1차 후보군(롱리스트)에 올렸다.

후보자 4명은 현재 직무를 하면서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 평가를 받게 된다. 전문가 심층 인터뷰, 평판 조회, 업무역량 평가 순으로 진행하는 업무역량 평가 후에는 최종 후보군(쇼트리스트) 2명이 심층 면접을 본다. 신임 우리은행장은 오는 5월 말쯤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