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몬테네그로, 체포 하루 만에 ‘테라·루나’ 권도형 기소

권도형. 테라홈페이지 캡쳐

몬테네그로 당국이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장본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기소했다고 24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몬테네그로 경찰은 이날 “권 대표 등 2명을 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권 대표가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리고차에서 검거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조처다.

몬테네그로 내무부는 전날 권 대표와 측근 한모씨로 의심되는 인물들이 포드고리차 국제공항에서 위조된 코스타리카·벨기에 여권을 사용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행 비행기 탑승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몬테네그로가 직접 권 대표의 사법처리에 나서면서 향후 그의 신병 처리 방향에도 영향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

권 대표는 암호화폐 테라·루나 폭락으로 투자자들에게 50조원 이상의 피해를 준 주범으로 꼽히며, 그간 검찰 수사를 피해 도피 행각을 벌인 것으로 추정된다. 권 대표는 폭락 위험성을 인지하고도 투자자들에게 이를 알리지 않은 채 테라와 루나를 계속 발행한 혐의를 받는다.

전날 미국 뉴욕연방지검은 권 대표 체포 소식 직후 그를 증권 사기, 통신망을 이용한 사기 등 8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히며 송환 요청 계획을 밝혔고, 그를 별도로 수사해온 한국 검찰도 범죄인 인도 절차를 밟겠다는 방침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