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찢’ 듣기 좋은가, ‘수박’ 이러지 말자”

지지자들과 만나 ‘내부 공격’ 자제 호소
“그런 명칭 쓰면 갈등 격화돼” 우려
“내년 총선 반드시 이겨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울산 남구 수암시장 사거리에서 울산 남구 나 기초위원 보궐선거 민주당 최덕종 후보자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부 공격’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 이후 당내 갈등의 극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대표는 지지자들을 향해 “여러분들은 ‘찢’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며 자신을 조롱하는 표현까지 동원해 당부했다. ‘찢’은 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으로, 주로 이 대표를 비판하는 이들이 사용하는 용어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 ‘국민보고회’를 연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안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면서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자신을 조롱하는 표현인 ‘찢’까지 언급했다. 이 대표는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며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울산 남구 수암시장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 대표 열성 지지자들을 일컫는 ‘개딸’(개혁의딸)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 여성 지지자가 “일부 의원들이 ‘개딸’이 폭력적이라고 하고 팬덤정치(라고 지적한다)”며 개딸 표현이 악마화되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는 취지로 말하자 이 대표는 “언어라고 하는 게 시간이 지나면 오염된다. ‘어버이’라고 하면 가슴이 먹먹하시지 않나. 그런데 ‘어버이연합’ 하면 어떻나. 좋은 말인지 나쁜 말인지 헷갈리게 돼서 요새는 (어버이라는 표현을) 잘 안 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 1987에 나오는 개구진 그러나 정말 사랑스러운 딸의 의미로 썼던 단어다. 좋은 뜻으로 시작했는데 혐오단어로 슬슬 바뀌고 있다. 진짜 억울하실 것 같다”며 “연구해서 바꿀까 싶다. 너무 많이 오염됐다”고 답했다. 지지자들 사이에서 ‘잼딸’(이재명딸)이라는 표현이 거론되자 “안 된다”며 “아무튼 연구 한번 해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 승리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내년 총선에 반드시 이겨야 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