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어의 법칙’ 고든 무어 인텔 창업자 94세로 별세


해마다 반도체 직접도가 2배 증가한다는 ‘무어의 법칙’을 만든 고든 무어 인텔 공동 창업자가 9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인텔과 고든 앤 베티 무어 재단은 24일(현지시간) 무어가 하와이에 있는 자택에서 가족들이 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무어는 오랜 동료였던 로버트 노이스와 함께 1968년 7월 인텔을 설립했다. 1979년 무어는 이사회 의장이자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됐고, 이후 1987년까지 회장직을 계속 수행했다. 1997년 무어는 명예 회장이 되었으며 2006년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인텔을 설립하기 전에 무어와 노이스는 페어차일드 반도체 설립에 참여해 확산 실리콘 트랜지스터를 최초로 상업적으로 생산하고 이후 세계 최초로 상업적으로 실행 가능한 집적 회로를 개발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무어와 노이스는 독립한 후 미래의 인텔 CEO인 앤디 그로브를 세 번째 직원으로 고용했고, 세 사람은 인텔을 세계 최고의 회사 중 하나로 성장시켰다. 이들은 ‘인텔 트리니티’로 알려졌으며, 그들의 유산은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무어는 세계 선구적인 기술 기업 두 곳을 설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1965년 집적 회로의 트랜지스터 수가 매년 두 배씩 증가할 것이라는 유명한 예측을 했으며, 이 예측은 ‘무어의 법칙’으로 알려지게 됐다.

무어는 2008년 인터뷰에서 “내가 하고자 했던 것은 칩에 점점 더 많은 것을 넣음으로써 모든 전자제품을 더 저렴하게 만들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것뿐이었다”고 말했다.

무어는 생전에 환경 보존, 과학, 환자 치료 개선 등 자선 활동에도 많은 관심과 에너지를 쏟았다. 아내와 함께 2000년 고든 앤 베티 무어 재단을 설립해 51억 달러 이상을 자선 단체에 기부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