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발전포럼 3년 만에 오프라인 개최… 이재용·팀 쿡 등 글로벌 CEO 참석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기한 이후 첫 대규모 오프라인 국제회의인 중국발전고위급포럼을 열었다.

25일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台) 국빈관에서 개막한 포럼은 ‘경제 회복: 기회와 협력’을 주제로 27일까지 열린다. 포럼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등 글로벌 기업 고위 인사 약 100명과 중국 중앙부처 지도급 인사, 국유 기업 및 금융기관 책임자, 국내외 저명 학자 등이 참석한다.

첫날 ‘경제 정상회의’에서 연설자로 나선 한원슈 중국 공산당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 부주임은 “중국에는 지금 명확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나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압력이 없다. 통화정책을 펼 비교적 넓은 공간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올해 ‘5% 안팎 성장’ 목표 달성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부주임은 “각국 기업들의 중국 투자를 환영하며, 외국 기업들이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중국 시장을 깊이 경작하길 기대한다”며 중국 투자를 독려했다.


별도 세션에 참석한 팀 쿡 애플 CEO는 “중국의 농촌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지출을 1억 위안(약 189억 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서 아이들이 컴퓨터 코딩 능력과 비판적 사고 능력을 함께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2000년 창설 이래 중국의 주요 대외 경제 교류 플랫폼으로 자리해온 발전포럼은 중국 행정부인 국무원 발전연구센터가 주최하고 중국발전연구기금이 주관한다. 이 포럼이 오프라인으로 개최되기는 3년 만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