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한국 정치 혼탁하게 하는 건 김의겸 아닌 이재명”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 논평
“이재명, 국민 우롱 말고 당대표직 물러나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의겸 대변인.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대한민국 정치를 혼탁하게 만드는 진짜 주범은 방탄갑옷 ‘입’ 역할을 하며 ‘잔기술’이나 부렸던 김의겸 대변인이 아닌 ‘몸통’이자 이판 설계자 이 대표”라고 날을 세웠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이 대표 당직 개편안에 김 대변인도 포함됐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김 대변인 등 친명계 인사를 교체해 당내 비명계를 달래고 국민들에게 민주당 변화를 보여주려고 하는 것 같다”며 “여전히 국민들을 손쉽게 우롱하고 속일 수 있는 대상으로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 대변인에 대해 “대변인에 임명된 후 거듭되는 일탈을 일삼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청담동 술자리’ 가짜 뉴스를 유포했고, 유럽연합 대사 발언을 왜곡해 브리핑했다가 공개 사과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탈에도 김 대변인이 직을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단 하나, 그가 이 대표 방탄에 누구보다도 앞장섰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를 향해 “당직 개편이라는 ‘정치권 기술’로 상황을 모면하려고 하지 말라”며 “더 이상 국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지금 당장 당대표직에 물러나라”고 쏘아붙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