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민주노총 1만3000명 집회…대정부 투쟁 선포

민주노총 “尹정부 노동정책 민생파탄 가속화해”
5월 노동절 총궐기·7월 총파업 투쟁 등 예고

민주노총 주최로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민생파탄·검찰독재 윤석열 심판 투쟁선포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노동자 대투쟁 선포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에는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등 민노총 산하 조직 등 약 1만3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였다. 이들은 윤석열정부가 추진 중인 노동개혁을 ‘노동 개악’으로 규정하며 이 정책이 민생 파탄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주최로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민생파탄·검찰독재 윤석열 심판 투쟁선포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출범 1년도 되지 않은 윤석열정부 검찰 독재, 민생 파탄 등 ‘총체적 난국’에 맞서 민주노총은 대투쟁을 선포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주최로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열린 '민생파탄·검찰독재 윤석열 심판 투쟁선포대회'에서 양경수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호루라기를 부는 상징의식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주최로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열린 '민생파탄·검찰독재 윤석열 심판 투쟁선포대회' 참가자들이 시청 앞 서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회 참가자들은 “노동조합에 대한 적대시 정책과 공안탄압을 중단하라” “노조 개악을 철회하라” “물가폭등 대책을 마련하고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민주노총은 1분간 사이렌을 울리고 호루라기를 부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정부에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취지다.

민주노총 주최로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열린 '민생파탄·검찰독재 윤석열 심판 투쟁선포대회' 참가자들이 시청 앞 서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주최로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열린 '민생파탄·검찰독재 윤석열 심판 투쟁선포대회'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친 뒤 시청 앞 서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은 오는 5월 1일 노동절을 맞아 총궐기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아울러 오는 6월에는 최저임금 투쟁, 7월 총파업 투쟁까지 하반기 윤석열정부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겠다고 공언했다.

민주노총은 결의대회를 마친 뒤 대학로부터 종로와 을지로 등을 거쳐 행진을 한 뒤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리는 전국민중행동의 ‘윤석열정권 심판 3·25 행동의 날’ 대회에 합류했다.

한편 이날 집회로 서울 혜화역 인근 대학로 6개 차선 중 4개 차선이 통제되는 등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