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졌지만 ‘불수능’이었던 기인고사

LCK 제공

KT 롤스터의 석패 속에서 ‘기인’ 김기인의 분전이 빛났다.

KT는 2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에서 T1에 2대 3으로 졌다. 5세트 때 50분 넘게 혈전을 벌였지만, 경기 막판 중요한 장로 드래곤 싸움에서 밀려 넥서스를 내줬다.

한 끗 차이로 승패가 갈려 T1이 웃었지만, KT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임을 입증했다. 특히 김기인의 캐리력은 이날 시리즈 내내 T1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기인고사’라는 별명에 걸맞게 그는 올 시즌 퍼스트 팀 탑라이너인 ‘제우스’ 최우제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치르면서 T1의 승리 플랜을 번번이 가로막았다.

탑라이너 맞대결은 라인전부터 피가 튀겼다. 1세트 때는 최우제가 판정승을 거뒀지만, 2세트 때 김기인이 ‘비디디’ 곽보성(트위스티드 페이트)의 지원을 한 차례 받은 뒤 솔로 킬을 따내 마수걸이 득점을 올렸다. 성장에 탄력이 붙은 그는 7킬 1데스 7어시스트로 게임을 마무리했다.

다음 세트 때 다시금 최우제가 앞서나갔다. 이번엔 최우제가 회심의 픽 크산테를 꺼내 김기인(잭스) 상대로 솔로 킬을 따내고, 가파르게 상대와의 성장 격차를 벌렸다. T1은 최우제 중심으로 게임을 풀어나가 빠르게 탑 포탑을 철거하고, 30분 만에 게임을 끝냈다.

4세트와 5세트 때 다시 김기인이 역공에 나섰다. 특히 5세트 땐 김기인이 최우제 상대로 빠르게 솔로 킬을 따내면서 KT 쪽으로 큰 리드를 가져왔다. 중후반 집중력 싸움에서 T1이 앞선 덕에 역전승을 거두긴 했지만, 경기 막판 백도어로 쌍둥이 포탑 2개를 깰 때까지도 김기인은 T1의 골칫거리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