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억제기 2개 부수고…너무 쉽게 내준 바론

LCK 제공

KT 롤스터가 T1에 석패해서 플레이오프 패자조로 향했다. 초반에 큰 리드를 잡았음에도 집중력을 유지하지 못한 게 가장 큰 패인이지만, 중후반 내셔 남작 둥지 인근에서의 느슨한 판단도 아쉬움이 남았다.

KT는 2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에서 T1에 2대 3으로 졌다. 5세트 때 50분 넘게 혈전을 벌이다가 경기 막판 중요한 장로 드래곤 싸움에서 밀려 넥서스를 내줬다.

KT 최승민 코치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가장 아쉬웠던 장면으로 첫 내셔 남작 싸움을 꼽았다. 전투 전까지 크게 앞섰던 KT는 당시 ‘페이커’ 이상혁(그라가스)의 스킬 연계에 당해 완패를 당했다. 이후 오브젝트 전투에서 연전연패해서 상대에게 완전히 흐름을 내줬다.

하지만 앞선 네 세트 혈전의 여파인지, T1의 플레이도 이전처럼 깔끔하진 않았다. 바텀 포탑을 공성하는 과정에서 ‘비디디’ 곽보성(탈리야)의 스킬 연계에 당해 내셔 남작 버프 시간을 낭비하는 등 이들도 게임을 매조짓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KT 쪽으로 두 번째 기회가 찾아왔다. 45분경 장로 드래곤 둥지에서 이상혁의 스킬 연계에 ‘에이밍’ 김하람(바루스)이 잡혔지만, KT는 당황하지 않고 자신들도 상대 원거리 딜러(자야)를 잡아내 전투에서 이겼다. 이들은 T1의 인원 공백 타이밍을 틈타 장로 드래곤을 사냥했다.

KT는 장로 드래곤 버프를 두른 타이밍에 상대 억제기 2개를 부수는 성과를 거뒀다. 이제 조금만 더 꼼꼼하게 운영한다면 재차 리드를 가져올 수 있었다. 하지만 이들 역시 장기전의 여파 때문인지 경기 초반만큼 날카롭게 판단하지 못했다. 결국 T1이 출혈 없이 내셔 남작 버프를 가져가는 걸 허용했다.

주변 시야를 확보하지 못했던 이들은 상대의 내셔 남작 사냥 소식을 너무 늦게 알았다. ‘커즈’ 문우찬(신 짜오)이 뒤늦게 점멸까지 사용해 둥지로 진입했지만, 홀로 낙오돼 의미 없는 데스를 당했다. 뒤늦게 순간이동한 솔로 라이너 2인도 소환사 주문만 낭비한 꼴이 됐다. 이들은 싸움다운 싸움도 못 해보고 그대로 퇴각해야 했다.

‘리헨즈’ 손시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대한테 내셔 남작을 내준 플레이에 대해 언급했다. KT의 서포터인 그는 자신들이 앞서서 턴을 오래 섰던 만큼 “T1이 유리할 타이밍이었다”면서 “(판단이) 치밀하지 못했다”고 복기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