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새끼 그만 낳아” 악플에… 정유라 “면상 보려 신고”

악성 댓글에 법정 대응 예고
계좌공개하며 후원 요청도

정유라씨가 지난해 5월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무소속 강용석 경기지사 후보 출정식에서 지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악성 댓글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혼 후 혼자 자녀 세 명을 양육하고 있는 정씨에게 최근 일부 네티즌은 “X새끼 그만 낳아라” “콘돔 끼우고 XX해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정씨는 25일 SNS를 통해 “고소를 해도 해도 고소할 게 또 생긴다”며 “댓글 잘 봤다. 진짜 이 인간들은 봐줄 가치도 이유도 없다. 앞으로 경찰서에서 (선처를 요구하며) 본인들 미래 핑계 대기만 해봐라. 집에서 못 받으신 인성교육은 법무부에서 해드린다”고 적었다.

정씨는 또 다른 글에서는 “고소해서 (가해자) 면상(얼굴) 보러 제가 경찰서에 가겠다”며 “제 아이들은 X새끼가 아니다. 이런 짓이나 하는 당신의 어머니는 참 속상하겠다. 우리 아들은 이렇게 키우지 말아야지”라고 했다.

정씨는 그간 악성 댓글로 인한 피해를 호소해 왔다. 지난 17일에는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 내용을 공개하며 “저에 대한 허위사실유포, 할아버지(최태민)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슨 관계였다고 하는 더러운 추문에 관한 제보도 받겠다. 저는 친족으로서 할아버지 사자명예훼손에 대한 고소 권한이 있다”며 경고한 바 있다.

앞서 정씨는 지난해 5월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조국 전 장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진우 전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를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씨는 고소장에서 조 전 장관이 2017년 자신이 쓴 “능력 없으면 너네 부모를 원망해”라고 한 페이스북 메시지를 왜곡 인용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 안 의원과 주 전 기자, 김씨는 언론 인터뷰와 방송 활동을 통해 정씨의 친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고 암시하는 발언을 하거나 비자금 등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퍼트렸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지난 23일에는 어머니의 어깨 수술 소식을 전하며 후원 계좌를 공개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엄마가 어깨 수술 부위 염증으로 결국 오늘 재수술한다”며 “이번 수술과 재수술, 병원 연장으로 또 병원비가 들게 생겼다”고 밝혔다.

최씨의 상태에 대해선 “며칠 내내 했던 말 계속하고 정신도 오락가락하고 너무 안 좋더니만 결국 다시 수술한다”고 전했다.

특히 정씨는 모친의 병원비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는 “형집행정지 기간도 얼마 안 남았는데 죽고 싶은 심정”이라며 “어마어마한 병원비 때문에 현실적인 걱정을 해야 하는 스스로가 혐오스럽다”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장녀 조민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일상 사진. 조민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죽지 못해 강제로 사는 느낌”이라며 “이게 사는 건지 뭔지 오늘따라 북콘서트나 쫓아다니는 누가 더 부럽다”고 했다. ‘북콘서트나 쫓아다니는 누구’는 최근 부친인 조 전 장관의 북콘서트에 참석한 조민씨다.

조씨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 행사 도중 진행자의 호출을 받고 무대에 올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