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200억 파격 인센티브로 기업 투자 유치

부지매입비, 부지확보 애로 등 해소에 집중
관광 및 문화콘텐츠 산업…지원 분야 다양화

경남도청. 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오는 30일부터 투자기업 최대 200억원 지원 확대 등 인센티브 개편을 통한 기업 유치에 나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경남도는 투자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정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기업의 지속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 적극 유도를 위한 인센티브 개편안이 경남도의회에서 심의·의결 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개편안은 특히 기회발전특구 지정 추진과 기업의 지방투자 확대 지원 등 정부 국가균형 발전 정책에 선제 대응키 위해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에 따른 조속한 지역 정착과 변화하는 투자환경에 맞춘 지원업종 확대, 도내 투자유치 환경 마련에 중점을 뒀다.

인센티브 개편 주요 내용은 대규모 투자기업에 대한 특별지원을 최대 100억원에서 최대 200억원으로 증액하고 부지 매입비 무이자 융자지원을 100억원으로 확대 한다.

또 기업투자촉진지구 지정 요건에 ‘투자유치촉진지역’ 추가와 지원을 최대 100억원까지 확대하고 관광산업·문화콘텐츠산업 지원 근거 신설, 이중 지원 금지 예외 조항 마련 등이다.

대규모 투자기업에 대한 특별지원의 경우 기존에는 설비투자에만 100억원을 지원 했으나 부지 매입비까지 확대하면서 최대 지원을 200억원으로 늘렸다.

이번 대규모 투자기업에 대한 부지 매입비 지원 신설과 무이자 융자지원 확대는 토지가격 상승으로 부지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최우선 애로사항을 해소해 도내 투자를 끌어내기 위한 것이다.

도내 지역 간 불균형 해소와 미분양된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시행 중인 기업투자촉지구에 대한 지원도 최대 14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하고 지원요건에 ‘투자유치촉진지역’을 추가했다.

관광사업·문화콘텐츠산업 지원보조금도 신설해 관광산업 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보조금은 최대 30억원까지 지원, 대규모 투자 시에는 최대 200억원까지 지원할 수 있다.

특히 문화콘텐츠 산업 특성을 고려해 건물 임차료를 2년간 50% 이내에서 최대 5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으며 고용보조금도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해 남해안 관광벨트 계획과 함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권창호 투자유치단장은 “이번 인센티브 개편을 통해 경남의 매력적인 투자환경에서 성공적인 투자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다”며 “미래신산업 및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등 투자유치 다변화를 통해 역대 최대 유치실적을 달성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