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함께 갑시다” 대전시, 외국인 노동자 심리지원캠프 개최

전날 대전테크노밸리 동화울 수변공원에서 진행된 대전 외국인 근로자 대상 심리지원 캠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심리지원캠프 우리친구’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전외국인 주민 통합지원센터가 주관한 이 행사는 외국인 주민의 생활 적응 역량을 높이고 정서적 안정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전날 대전테크노밸리 동화울 수변공원에서 진행됐다. 유성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 20여명이 참여했으며 전문 상담사의 심리상담, 원예활동 등 심리지원 프로그램과 한국전통놀이 체험 등이 이어졌다.

베트남 국적의 레딘브엉씨는 “마음을 표현하고 소통하면서 즐거움과 활력을 찾을 수 있었다”며 “다음에도 다시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 심리지원캠프는 10월 14일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프로그램 일정은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윤희 대전시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장은 “외국인 주민들이 긍정적 경험을 통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