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5마라톤대회 창원서 열려…5천여명 참가

벚꽃과 함께 해안 도로 달리며 봄 정취 만끽
구역별 안전요원 배치 등 행사장 내 사고대비

26일 창원 3·15해양누리공원에서 열린 ‘제30회 3·15마라톤대회’에 참석한 홍남표 시장 등 내빈들이 시작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창원시 제공

창원 3·15해양누리공원에서 26일 ‘제30회 3·15마라톤대회’가 열려 전국 각지에서 5000여명이 참가해 창원의 봄을 즐겼다.

‘3·15마라톤대회’는 3·15의거 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3·15마라톤준비위원회가 주관한 행사로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낸 현대 민주화운동의 모태이자 시발점인 3·15의거를 기념하고 자유, 민주, 정의를 기본으로 하는 3·15정신을 기리고자 해마다 3월에 마산에서 열리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방역 완화 조치로 3년 만에 열려 큰 기대를 받았고 참가자들은 해안도로 코스를 달리면서 봄바다의 정취를 느끼며 벚꽃 주말의 운치를 한껏 느꼈다.

또 기관 및 기업의 많은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해군의장대와 군악대의 멋진 공연과 각종 체험 부스들로 마라톤 대회를 한껏 풍요롭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다수가 몰리는 위험에 대비해 행사장 내 운영본부 및 의무실 등을 설치 운영해 행사장 내 안전사고에 대비했고 행사장 구역별 안전요원을 배치, 마라톤 코스 전면 차량 통제, 주차장 교통관리 등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했다.

홍남표 시장은 “우리 지역 최고의 역사이자 자부심인 3·15의거의 숭고한 가치와 정신을 계승하는 3·15마라톤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고 달리기에 참 좋은 계절에 참가자 모두 안전사고 없이 완주해 아름다운 봄을 함께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