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용진 “민형배 꼼수탈당, 국민께 깨끗하게 사과해야”

“한동훈 장관의 권한쟁의심판청구, 국회 입법권 침해 시도”
“잘못된 인식, 판결에 불만 터트리는 모습에서도 확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헌법재판소로부터 문제가 있음을 지적당한 민형배 무소속 의원의 꼼수탈당, 국회 내 소수의견을 존중하고 숙의할 수 있도록 한 안건조정위원회를 무력화시켰던 일, 이로 인한 국회 심의 표결권 침해에 대해 국민께 깨끗하게 사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사의 수사권 축소라는 방향은 이번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굳건해졌다. 민주당이 지금부터 해야 할 일은 국민 다수가 이 방향성을 납득하고, 지지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헌재 권한쟁의심판청구는 행정부 일원으로서 입법이 아닌 집행을 해야 하는 장관이 국회의 입법권을 침해하려고 했던 시도였다”면서 “그의 잘못된 인식과 태도는 헌재 판결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터트리는 모습에서도 다시 확인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헌법재판소의 판단은 명백하다”며 “검찰의 수사권 축소는 입법의 영역임을 존중한 것이고, 아울러 작년 9월 ‘검수완박은 선 넘은 것’이라고 말한 한 장관이야말로 선을 넘었음을 밝힌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선을 넘었던 권한쟁의심판청구, 더 나아가 입법부의 권한을 침해한 ‘검수원복’ 시행령에 대해 사과하고 이제라도 법 취지에 맞게 시행령을 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만약 시행령을 대통령과 장관이 바꾸지 않는다면 부득불 우리 민주당은 입법적인 후속조치를 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며 “입법 영역을 침범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한 장관의 시행령 통치에 끝까지 맞서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헌법재판소의 뜻을 존중한다는 것은 유리한 결론만 취사선택하는 게 아니라 우리의 잘못을 향한 지적도 수용하는 것”이라며 “우리를 향한 쓴소리도 수긍하고 우리의 잘못도 온전히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야말로 도덕적, 정치적 우위에 설 수 있는 민주당의 길이고 자세”라고 강조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