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두환 손자 “28일 귀국…5·18 유가족에 사과하겠다”

SNS에 항공편 예매내역 올려

고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 오른쪽 사진은 그가 공개한 어린시절 가족사진. KBS 보도화면 캡처, 전씨 인스타그램 캡처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를 이어온 손자 전우원(27)씨가 오는 28일 귀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씨는 26일 자신의 SNS에 미국 뉴욕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예매내역을 올리고 “28일 오전 5시20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한 이후 바로 광주로 가겠다”고 적었다.

그는 “한국에 들어가 정부 기관에 바로 잡혀 들어가지 않는다면 짐만 풀고 5·18기념문화센터에 들러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과 이 사건으로 정신적 피해를 입은 모든 분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씨의 마약 투약 혐의를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인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전씨가 실제로 귀국할 경우 출석을 요구해 마약 투약 여부와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전씨는 지난 14일 자신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란 사실을 밝히고, 가족이 돈세탁을 거친 비자금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전우원씨 SNS 라이브 영상 캡처

이어 17일에는 SNS 라이브 방송 도중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품을 복용한 후 환각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