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비오, 아시안투어 홍콩오픈 공동4위…디오픈 출전권 획득

서요섭, 15번홀 더블보기로 디오픈행 좌절

김비오. 연합뉴스

김비오(33·호반건설)가 오는 7월 열리는 최고 권위의 메이저 대회 디오픈 골프 출전권을 획득했다.

김비오는 26일 홍콩의 홍콩GC(파70)에서 열린 아시안프로골프투어 월드시티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최종합계 8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김비오는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상위 입상자 4명에게 디오픈 출전권을 준다.

미겔 타부에나(필리핀)가 김비오와 함께 공동 4위였으나 세계랭킹이 높은 김비오에게 출전 기회가 주어졌다. 김비오의 세계랭킹은 164위, 바투에나는 629위다.

코오롱 한국오픈과 일본프로골프투어 미즈노 오픈과 함께 디오픈 아시아 지역 예선을 겸하는 이 대회는 악천후로 3라운드 54홀로 단축됐다.

공동 23위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간 김비오는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내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타부에나는 먼저 경기를 마친 김비오에 1타 앞서 있었지만 15번홀(파4)에서 통한의 3퍼트로 1타를 잃어 디오픈행이 좌절됐다.

서요섭(27·DB손해보험)은 13번홀까지 3타를 줄여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려 디오픈 출전 티켓을 거의 손에 넣다시피했다. 하지만 14번 홀(파4) 보기에 이어 15번 홀(파4) 더블보기로 공동 6위(최종합계 7언더파 203타)에 그쳐 기회가 무산됐다.

우승은 3라운드 합계 12언더파 198타를 적어낸 다이치 고(홍콩)에 돌아갔다. 고는 올해부터 홍콩GC 홍보대사로 활동했다. 조민규(35·우리금융그룹)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9위(최종합계 6언더파 204타)로 대회를 마쳤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