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찾은 중국… 말 아낀 이재용, 중국 추켜세운 팀 쿡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등 전 세계 기업인들이 3년 만에 중국을 찾았다.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台) 국빈관에서 25~27일 열리는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미·중 갈등에도 여전히 중국을 중요한 시장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발전포럼은 2000년 창설 이래 중국의 주요 대외 경제 교류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행사다.

2020년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이후 3년 만에 중국을 찾은 이 회장은 말을 아꼈다. 그는 지난 25일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서 한국 특파원들의 여러 질문을 받았지만, “북경(베이징) 날씨가 너무 좋지요?”라는 말만 남기고 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회장은 지난 23일 베이징 도착 이후 분주한 일정을 보내며 사업 챙기기에 나섰다. 24일에는 천민얼 텐진시 서기와 면담을 가졌다. 천 서기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대표적 측근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면담에는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양걸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장(사장) 등 삼성 측 관계자와 텐진시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텐진에는 삼성전기 MLCC·카메라모듈 공장,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OLED 모듈 공장이 자리하고 있다. 삼성SDI는 텐진에서 스마트 기기·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전지를 생산한다.

이 회장은 삼성전기 텐진 MLCC 공장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했다. 2021년에 가동을 시작한 MLCC 생산라인을 살펴보기도 했다. 공장 방문에 앞서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소속 텐진 주재원 및 중국 법인장들을 만나 해외근무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이 회장은 발언을 자제하고 모든 일정을 사후 공개하는 등 ‘절제 행보’를 이어갔다. 미·중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킬 여지를 주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와 달리 애플의 쿡 CEO는 중국에 우호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애플과 중국은 함께 성장해 왔으며, 공생하는 관계”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에서 혁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쿡 CEO는 중국 어린이들이 프로그래밍과 비판적 사고 능력을 배울 필요가 있다면서, 농촌 교육프로그램 지출을 1억 위안(약 189억원)으로 확대하는 계획도 발표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6일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 축전을 보내고 “현재 세계에는 100년 동안 없던 큰 변화가 가속하고 지역적 충돌이 빈번하며 경제 회복동력이 부족하다. 중국은 상호이익과 공동번영의 개방 전략을 확고히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거침 없는 발언으로 ‘늑대 외교’ 상징이 된 친강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은 전날 중국을 찾은 미국 재계 인사들과 만나 유화적 태도를 보였다. 그는 “미국 기업이 대중 투자를 확대하고 중국에 뿌리내리는 것을 환영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각국 기업을 위해 더 나은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