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시범경기 홈런 1위’ 이성규, 변화구 넘어야 산다

삼성 라이온즈 이성규. 삼성 라이온즈 제공

연일 맹타를 휘두르던 삼성 라이온즈 이성규가 모처럼 침묵했다. 3경기 연속 대포에 도전했지만 상대 마운드의 변화구 위주 승부에 고전하며 무안타로 묶였다. 고질적 약점인 선구안 보완 없이는 시범경기 활약상도 ‘반짝’ 단꿈에 그치기에 십상이란 사실이 재차 확인됐다.

삼성은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시즌 프로야구 시범경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2대 1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을 내줬지만 상대 계투 난조를 틈타 역전을 만들었고, 투수진은 이 점수를 끝까지 지켜냈다. 이날 승리로 8연승에 성공한 삼성은 시범경기 선두를 수성했다.

팀이 이겼지만 현시점 삼성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 이성규는 편히 웃을 수 없었다. 리드오프 중견수로 선발 출장한 그는 삼진 포함 4타수 무안타로 꽁꽁 묶였다. 두산 배터리의 변화구 위주 승부가 제대로 먹혔다.

두산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로부터 마운드를 넘겨받은 최지강과의 6회 승부가 대표적이었다. 선두타자로 나선 그에게 최지강은 1~4구를 모두 각도 큰 슬라이더로 던졌다. 5구째 해당 타석의 유일한 속구를 놓친 이성규는 6구째 스트라이크존에 걸친 슬라이더를 그대로 흘려보내며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성규는 전날까지 11경기에 출장해 4할 타율에 5홈런 10타점을 기록했다. 홈런과 타점 모두 선두였다. 지난해 1군 13경기에서 홈런 없이 2안타 타율 0.074로 부진했던 것과 천양지차였다.

그러나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아직 축배를 들기엔 이르다. 삼진 4개를 당하는 동안 이성규가 골라낸 볼넷은 1개뿐이었다. 또 홈런을 때려낸 5개 구종은 모두 속구였으며 구속은 시속 140㎞ 안팎에 형성됐다. 고질적 문제로 꼽혔던 변화구 대처 능력 면에선 아직 물음표를 해소하지 못했다.

올 시즌 초반 이성규의 활약 여부는 팀에 더없이 중요하다. 주전 중견수가 유력했던 김현준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하게 됐기 때문이다. 시범경기만큼의 미친 활약까진 아니어도 이성규가 제 몫을 해주면 한결 숨통이 트인다.

개인적으로도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일 절호의 기회다. 경찰청에서 보낸 군 복무 기간을 빼도 올해가 프로 6번째 시즌인 이성규는 1993년생 30세다. 스스로를 증명할 시간은 오래 남지 않았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