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m 높이서 ‘쿵’, 뒤에서 ‘쾅’… 인정사정 없는 전기차 안전 시험 현장

낙하시험을 앞둔 전기차 배터리가 지난 23일 경기도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 배터리 시험실에 매달려 있다. 이용상 기자

전기차용 배터리가 4.9m 공중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카운트다운이 끝나자 400㎏짜리 철뭉치가 바닥으로 추락했다. 귀를 찢는 듯한 굉음과 함께 먼지가 휘날렸다. 혹시라도 불길이나 유해가스가 발생할 경우 이를 빨아들이기 위한 후드가 배터리 위에 즉시 배치됐다. 전기차 배터리 하부에 강한 충격이 가해졌을 때 안정성 여부를 확인하는 테스트다. 문보현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 미래차연구처 책임연구원은 “개발 단계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한 적은 있다. 그러나 이를 개선한 덕분에 완제품 테스트에서 불이 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23일 방문한 경기도 화성 KATRI에서는 다양한 전기차 안전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었다.

배터리 안전에 관한 국제 기준이 마련된 건 2013년이다. KATRI는 이보다 앞선 2009년부터 배터리 안전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 열충격시험, 연소시험, 과충전시험 등 테스트 종류는 국제 안전기준(10가지)보다 많은 12가지다. 배터리를 바닷물 농도의 소금물에 침수시켜 이상이 없는지도 확인한다. 문 책임연구원은 “기아 전기차 EV6가 갯벌에 빠졌을 때 우린 이미 배터리에는 문제가 없을 거라는 걸 확인한 상태였다. 이런 시험을 하는 곳은 한국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시속 48㎞ 속도의 모형차가 아우디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트론을 뒤에서 들이박고 있다. 자동차안전연구원 제공

후방추돌 테스트를 마친 아우디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트론의 모습. 이용상 기자

충돌시험동에서는 아우디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트론이 대기 중이었다. 잠시 뒤 1805㎏짜리 모형차가 시속 48㎞ 속도로 달려와 뒤에서 들이박았다. ‘쾅’하는 굉음과 함께 뒷 범퍼가 떨어지고 유리가 와장창 깨졌다. 연구원들이 차량으로 다가가 전기차 배터리 파손이나 전해질 누출 여부를 확인했다. 문제는 없었다. 만약 전해액이 7% 이상 누출됐다면 e-트론은 리콜 대상이 됐을 터다. KATRI는 지난해 제작결함 296건을 발견해 사상최대인 324만7296대의 리콜을 유도했다. 전기차 리콜 대수는 2018년 1만2264대에서 지난해 20만5344대로 급증했다. 김성섭 리콜정책처장은 “차의 성능이 떨어졌다기보다는 자동차 생태계가 전동화로 전환하면서 점검 항목이 늘었고 소비자가 보는 안전 기준 수준도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형버스를 타고 가상환경재현시설에 진입하자 인공 안개가 시야를 막았다. 앞 차량의 방향지시등이 겨우 보이는 정도였다. 이곳은 지난해 가동을 시작한 500m 길이의 터널형 공간이다.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차량 센서가 앞차를 인식해 위험한 순간에 스스로 제어하는지 등을 확인한다. 전자파적합실험실에서는 현대자동차 코나가 실제 주행 상황에서 전자파를 얼마나 내뿜는지, 전자파 영향으로 오작동을 내진 않는지 시험 중이었다.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충돌시험을 마친 뒤 보관 중인 차량들. 이용상 기자.

연구원 곳곳에는 깨지고 부서진 차량들이 수두룩했다. 테스트를 마친 차량은 제작사가 이의 제기할 경우를 대비해 1년간 보관한다. 공정한 시험을 위해 모든 테스트 차량은 직접 제값을 주고 구매한다. 올해 배정된 72억원 규모의 사업 예산 가운데 약 40억원이 차량구입비다. 최근 계속되는 카플레이션(자동차+인플레이션) 현상은 KATRI에게도 걱정거리다.

화성=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