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응 2단계’ 강화 마니산 화재…보물 보유 사찰 방어

26일 오전 2시44분쯤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마니산 초입에서 불이 나 대응 2단계가 발령됐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26일 오전 2시44분쯤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마니산 초입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3시24분 대응 1단계에 이어 국가 지정 보물 대웅전을 보유한 사찰인 정수사와 주변 시설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오후 4시11분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이 인력 126명과 소방헬기 등 장비 49대를 동원해 진화 중인 가운데 불은 4부 능선까지 확대된 상태다.

현장의 평균풍속은 초속 7m, 순간풍속은 초속 11m에 이른다. 또 불길은 약 1.5㎞, 산불 영향구역은 약 11㏊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인명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