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 일본 퍼주기에 정신 팔려…국격 바닥까지 추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5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4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참가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안중근 의사 순국 113주기인 26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한반도를 침탈했던 군국주의의 망령을 되살리는 일본에 면죄부를 줬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일 굴종 외교로 순국선열들 뵙기가 부끄러운 탓인지 올해는 더욱 그(안중근 의사 순국) 의미가 남다르게 다가온다”며 “윤석열 정권은 일본 퍼주기에 정신이 팔려 진영 대결의 하수인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순국선열들의 희생으로 높아진 국격을 바닥까지 추락시켰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우리의 운명을 다른 나라에 위탁하는 ‘굴종 외교’로는 미·중 갈등의 파고와 한반도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국민을 지켜낼 수 없다”면서 “역사와 국민을 거스르며 한반도를 진영 대결의 장으로 몰아넣는 윤석열정부의 굴종 외교를 온 힘을 다해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독도 문제에 대한 일본의 억지에 한마디 말도 못했다”며 “이 정권의 대일 굴종 외교는 안중근 의사와 수많은 독립투사의 정신을 짓밟고 퇴색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