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물 보유 사찰’ 있는 강화 마니산 불…야간대응 전환

강화도 마니산 산불. 산림청 제공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6일 오후 2시44분쯤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산92 일대 마니산 초입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 야간 대응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산림·소방당국은 현재 산불진화장비 41대, 산불진화대원 856명을 투입해 진화 중이다. 주간에 투입됐던 산불진화헬기 14대는 일몰 이후 인근 계류장 등으로 복귀했고 일출과 동시에 다시 투입될 예정이다.

현장통합지휘본부에서는 야간 드론 열화상을 정밀 분석해 화선(불길 둘레) 확산 분석, 방화선 구축, 야간 산불 대응 전략을 수립·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산림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40여분만인 이날 오후 4시30분쯤 산불 1단계를 발령했다. 산불 1단계는 산불지점 평균풍속이 초속 2∼4m 이상이고 피해 규모가 10∼3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소방당국도 이날 오후 3시24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국가 지정 보물 대웅전을 보유한 사찰인 정수사와 주변 시설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오후 4시11분 대응 2단계로 상향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고,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이날 오후 7시 기준 잔여 화선은 약 0.8㎞다. 산불 영향구역은 약 19㏊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정수사 등 시설과 인명 피해는 없는 상태다. 진화율은 60%다.

산림·소방당국은 한때 현장에서 순간 최대 초속 11m의 강한 바람이 부는 데다 강화지역 일대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탓에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날 화재 소식을 접한 뒤 인천소방본부장, 시민안전본부장, 강화군 부군수 등에게 연락해 진화에 만전을 기할 것과 등산객들의 안전한 하산 및 진화 인력 안전에 유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