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레바논, 종파간 서머타임 이견…‘한 국가, 2개의 시간’

한 여성이 26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즈데이데 시계탑 앞을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슬람 금식성월(라마단)을 맞은 중동 국가 레바논에서 일광절약시간제(서머타임) 시작 날짜를 놓고 종파 간 이견으로 2개의 시간대가 혼재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수니파 무슬림인 나지브 미카티 레바논 임시 총리는 올해 서머타임 적용을 다음 달 20일부터 시작하기로 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통상 레바논은 유럽과 마찬가지로 3월 마지막 주말부터 서머타임을 적용해 왔는데, 이 관행을 깬 것이다. 미카티 총리는 이번 결정의 이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미카티 총리와 나비 베리 국회의장의 대화 영상이 현지 언론에 보도되면서 라마단을 맞은 이슬람교도의 편의를 위해 서머타임 날짜를 바꾼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시아파 무슬림인 베리 의장은 영상에서 “라마단이 끝날 때까지 (서머타임 적용으로) 오후 7시가 되는 시간을 6시로 유지하자”고 말했다. 무슬림은 보통 라마단 기간 동안 해가 떠 있는 시간에 금식하고 해가 지면 음식을 먹는다. 서머타임을 적용하지 않으면 금식을 멈추는 시간이 오후 7시에서 6시로 한 시간 빨라지는 것이다. 대부분의 이슬람 국가에서 지난 23일부터 라마단이 시작됐다.

이슬람교 관련 기관들과 정당들은 미카티 총리 결정을 따르기로 했다. 그러나 레바논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마론파 기독교계는 총리의 결정을 따르지 않고 지난 24일 밤부터 서머타임을 적용하기로 했다. 마론파 교회 측은 “(라마단 기간을 서머타임에서 제외하는 조치 관련해)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이 조치는 국제 기준도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일부 기업들과 현지 최대 뉴스 채널인 LBCI, MTV 등 언론들은 25일부터 서머타임을 적용하고 있지만 정부 결정에 따라야 하는 공공기관을 비롯해 일부 기관들은 서머타임을 적용하지 않고 있다.

레바논 항공사인 미들이스트에어라인은 근무시간에 겨울 시간대를 유지하되 비행 스케줄은 국제 기준에 맞추고 있다. 국영 통신사는 휴대전화 등 기기의 시간 표시에 서머타임이 자동 적용된 경우 수동으로 시간을 맞추라는 안내 메시지를 고객들에게 발송했다.

같은 나라에서 2개 시간대가 혼용되면서 시민들은 혼란에 빠졌다. 레바논의 한 대학교수는 자신과 자녀들이 각기 다른 시간을 이용하게 되면서 퇴근 때 아이들을 태워오는 일정이 꼬이게 됐며 “이상한 나라에 살고 있다”고 불만을 표했다.

무소속 의원인 와다흐 사데크는 트위터에 “(정부의 결정은) 그들이 얼마나 큰 혼란을 유발할 지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독교인인 헨리 쿠리 법무부 장관도 미카티 총리에게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하며 “이미 여러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레바논 사회와 종교에 분열을 야기했다”고 비판했다.

레바논은 현재 최악의 경제 위기에 처해 있다. 인구의 4분의 3이 빈곤 속에 살고 있는 가운데 지도자 선출에도 종파 간 합의가 필수여서 2020년 베이루트 대폭발 참사 이후 임시 총리 체재가 유지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이후론 대통령도 공석인 상태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