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현동 로비’ 김인섭 측근 ‘이재명 재판 위증’ 구속영장

연합뉴스.

검찰이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로비스트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 측근의 신병 확보에 나섰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김 전 대표의 측근인 부동산개발업자 A씨(52)의 구속영장을 23일 청구했다.

A씨는 2020년 9월 김 전 대표와 함께 백현동 개발사업 인허가 등을 알선해준 대가로 정모 아시아디벨로퍼 대표로부터 70억원을 약속받고 실제 35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19년 2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사 사칭’ 사건 재판에서 “이재명이 누명을 쓴 것”이라고 허위 진술한 혐의(위증)도 있다. 해당 사건은 2002년 최철호 KBS PD가 ‘분당 파크뷰 특혜 분양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검사를 사칭해 김병량 전 성남시장을 취재한 것이다.

당시 변호사였던 이 대표는 최PD를 도와 검사 사칭에 공모했지만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 당시 “PD가 한 건데 옆에서 인터뷰하다가 (사칭을) 도운 것처럼 누명을 썼다”고 해명했다. 이후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150만원이 확정됐다.

김병량 전 시장의 비서 출신인 A씨는 재판 당시 “고소인인 김병량 측이 이재명을 주범으로 몰기 위해 PD에 대한 고소는 취하하자고 했다”며 이 대표가 누명을 썼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검찰은 A씨의 증언이 ‘재판에 나와 나에게 유리한 진술을 해달라’는 이 대표의 요구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로 있던 2019년 2~4월 경기도 등에 납품을 알선해준 대가로 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에서 7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A씨가 위증 대가로 경기도에 업체를 연결해준 후 뒷돈을 챙겼다고 보고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