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李도 못말리는 개딸…박지현 “절연 안하면 2030 떠난다”

“이재명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도 탈퇴해야”

지난해 6월 6·1 지방선거 당시 개표 결과를 지켜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오른쪽)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의 혁신은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딸) 절연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위원장은 26일 페이스북에 “저는 오늘도 민주당이 개딸과 완전히 절연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개딸은 이미 2030도, 여성도 아니다. 다양성이 생명인 민주정당을 파괴하는 세력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공동비대위원장을 맡을 때부터 지금까지 개딸로 대표되는 폭력적 팬덤정치를 청산하자고 주장했다”며 “그래서 욕설과 성희롱이 담긴 문자폭탄과 댓글을 수도 없이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 대표가 개딸과 이별하지 않는 한, 혐오와 대결의 적대적 공존은 계속될 것이고 지난 대선 때 민주당을 뽑아줬던 2030 역시 민주당을 다시 찾지 않을 것”이라며 “협치를 바탕으로 한 개혁과 국민 생활 개선은 꿈도 꾸지 못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성 지지자들로 구성된 더불어수박깨기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에 반란표를 던진 민주당 의원들을 겨냥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이 수박은 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이란 뜻이다. 뉴시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여러 차례 강성 지지자들에게 우리 편을 공격하는 행위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자제 요청이 진심이라면 말로만 경고할 것이 아니라, 개딸이 폭력적 행위를 거듭하도록 만들어 놓은 물적 기반을 없애는 조치를 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모든 민주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이 대표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을 탈퇴하고, 당원 청원 게시판도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개딸의 공격을 받은 박용진·이원욱 의원에 대한 사과와 민형배 의원의 위장탈당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떠나간 2030의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서도 이 대표는 개딸과 결별해야 한다”며 “개딸 뒤에 숨어서 또는 개딸에 편승해서 민주당을 위기로 몰아 놓은 정치인들부터 국민 앞에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의 운명은 이 대표의 사퇴 여부에 달린 것이 아니다”라며 “개딸과 절연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인근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개딸들은 이원욱 의원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 등을 지적해 온 데 반발해 지난 24일 이 의원 자택 인근에서 이 의원의 원내대표 선거 출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에 이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제 개딸에 대한 분노조차 아깝다는 생각이 밀려온다”며 “이런 행동이 당의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되느냐. 자기만족적 행동으로 민주당과 이 대표를 이용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개딸들의 과격 행동에 대한 당내 비판이 커지자 이 대표 역시 같은 날 “거듭 호소한다. 함께 싸워야 할 우리 편을 공격하고 모욕하고 억압하는 행위를 중단해 달라”면서 “‘설마 진짜 우리 지지자들일까, 민주당원일까’ 하는 의심이 든다.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 지지자라면 즉시 중단하고, 그 힘으로 역사 부정·반민생 세력과 싸워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가 개딸들에게 내부공격 중단을 당부한 건 이달 들어서만 5번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