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하철에 총 있어요” 잡고 보니 연극용 ‘소품 총’

112신고로 연극배우 검거
“정교하진 않지만 멀리서 보면 엽총과 비슷”


총을 들고 지하철을 탄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 잡아보니 연극배우가 사용하든 소품용 총이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 26일 연극용 소품 총을 들고 지하철에 탄 연극배우 A씨(41)를 총포·도검·화약류등의안전관리에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쯤 서울 지하철 4호선에 탑승하면서 엽총 크기의 연극 소품용 총을 들었다. 한 지하철 이용객이 이를 실제 총으로 착각하고 “한 남성이 총을 들고 열차에 타고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CCTV를 추적한 결과 이날 오후 7시30분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한 극단 건물에서 A씨를 검거했다.

총포화약법에 따르면 실제 총과 아주 비슷하게 보이는 모의 총포의 제조나 판매, 소지는 금지된다. 이 때문에 시중에 판매되는 모형 총에는 모형 총임을 알 수 있게 노란색이나 주황색 표시를 하는 ‘컬러파트’가 부착돼 있다. 하지만 A씨가 소지한 모형 총은 컬러파트가 없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A씨의 총이 실제 총기로 오해할 만큼 정교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모형 총은 가까이서 보면 ‘나무 막대기에 쇠 파이프를 박아 놓은 수준’이라고 한다. 다만 멀리서 보면 엽총과 비슷하게 보일 수는 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혐의가 인정돼 입건됐으나, 추후 실제 총과의 유사성을 분석하고 목격자들이 실제로 위협을 느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해 사건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