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용사 부르며 운 尹…“청춘들 생각나 나도 모르게”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 이름을 부르기 전에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전몰장병들을 호명하기 전 울먹인 이유에 대해 “20대 청춘들이 생각나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라”고 소회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당시 행사 뒤 이어진 오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참석자들이 26일 연합뉴스에 전했다. 그는 이후 다른 자리에서도 참모들에게 “꽃다운 나이에 산화한 장병을 생각하면 어찌 평정을 유지할 수 있나”라고 되묻기도 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말했다.

윤 대통령은 “(서해 용사들의) 묘역을 찾은 게 이번이 두 번째인데, 그때마다 묘비 뒤편의 출생일과 사망일을 보고 마음속으로 엄청 울었다”고도 언급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 이름을 부르기 전에 울먹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4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 등에서 전사한 55명의 장병 이름을 5분여 동안 일일이 불렀다. 이른바 ‘롤콜’(Roll Call·이름 부르기) 방식의 추모로, 현직 대통령이 기념식에서 55명 용사를 일일이 호명한 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이 호명 직전 손으로 코와 입을 가리며 울먹이는 듯한 모습을 보이자 이를 지켜보던 유족은 물론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참모, 군 장성 상당수도 눈물을 훔친 것으로 전해졌다. 부인 김건희 여사도 눈물을 보였다.

기념식 전에는 묘역을 돌아본 윤 대통령이 비석을 하나씩 살펴보며 전사 당시 나이가 몇이었는지, 지금 살아있으면 몇 살인지 묻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 손을 잡고 “진짜 죄송합니다, 어머님”이라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가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서해수호 55용사 호명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기념사 독회 때도 전사자 인적사항을 확인하면서 “전부 스무 살, 스물한 살인데 꽃다운 나이에…”라며 말을 잇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보훈처는 2015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재단이 미국 워싱턴DC에 한국전 기념공원을 건립하고 추모의 벽을 세우는 과정에서 윌리엄 웨버 이사장이 무려 사흘에 걸쳐서 3만5000명의 미군 병사 이름을 직접 부르고, 이듬해인 2016년 6시간에 걸쳐 카투사 장병 7000명의 이름을 호명한 것에 착안해 이번 롤콜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앞서 제2연평해전 및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기념식 이후) 유족과 장병뿐 아니라 예비역 군인들도 국방부와 대통령실에 많은 격려를 보내줬다”며 “이제야 나라가 정상적으로 가는 것 같다는 취지로 많은 말씀을 주셨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2021년 6월 29일 대선 출마 선언문을 발표할 때도 “천안함 청년 전준영은 분노하고 있었다”라는 첫마디로 말문을 열었다. 그해 현충일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인 전씨를 만나고 “희생한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메시지를 낸 뒤였다. 취임 초인 지난해 6월 9일에는 용산 대통령실에 레드카펫을 깔고 전씨를 비롯한 ‘서해 용사’와 유족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