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억 연봉에도…“美메이저 진출후 쏘나타 탄 오타니”

당시 면허 없어서 조수석 탑승…현재는 포르쉐 차량 이용

2018년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한동안 현대자동차 쏘나타를 타고 다닌 오타니 쇼헤이. 일본 주간지 플래시 보도 캡처

일본 야구대표팀을 WBC 우승으로 이끈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29·LA 에인절스)가 미국 진출 초기에 현대자동차의 쏘나타를 타고 다녔다는 일화가 국내 온라인에서 재조명됐다.

일본 주간지 플래시(FLASH)가 2018년 5월 1일 호에 보도한 “오타니 쇼헤이의 ‘통근 카’는 단 200만엔(약 1980만원)의 한국제 세단”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다시금 이목을 모았다.

매체는 오타니가 LA 에인절스 입단 이후 연봉이 수백억대로 올랐다고 언급하면서 “그는 평소와 다름없이 구단에서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세단을 타고 다닌다”고 전했다.

이어 “차는 선수 요청에 따라 결정되는데, 더 좋은 차를 타라는 구단 권유에도 오타니는 현대 세단도 좋은 차라고 말했다”며 “오타니는 면허가 없어서 일본인 통역사가 운전을 하고 그는 항상 조수석에 앉았다”고 설명했다. 뒷좌석에 앉는 건 예의 없는 행동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한다.

2018년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한동안 현대자동차 쏘나타를 타고 다닌 오타니 쇼헤이. 일본 주간지 플래시 보도 캡처

매체가 보도한 사진에는 오타니가 쏘나타 차량의 조수석에서 내리는 모습이 찍혔다. 매체는 “오타니는 수입을 모두 부모님께 드리고 한 달에 용돈 10만엔(약 99만원)을 받아서 쓴다”며 “그것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저축하고 있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오타니의 검소한 면모에 박수를 보냈다. “높은 연봉을 받으면서도 사치하지 않는 모습이 멋있다” “허영심이 없어 보여서 보기 좋다” 등 칭찬이 이어졌다.

이후 운전면허를 취득한 오타니는 테슬라 차량을 이용하다가 지난해부터는 앰배서더 계약을 맺은 포르쉐 차량을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타니는 이번 WBC에서 일본을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MVP)와 올-클래식 팀 지명타자·투수 부문 수상자로 뽑혔다. 올 시즌을 마친 뒤 그는 자유계약(FA) 선수가 되는데, 현재 미국에서 그의 몸값은 10년 계약 기준 5억~6억 달러(6500억~7800억원)로 추정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